러시아 선원 확진 감천항,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

부산 감천항 긴급 방역작업 모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부산항 감천항에 대한 자체 방역을 강화하고, 외국인 선원을 대상으로 예방수칙을 수시로 안내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체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감천항은 컨테이너화물을 주로 처리하는 북항 및 신항과 달리 냉동냉장선, 일반화물선, 원양어선 등 다양한 선종과 다국적 선원이 이용하고 있는 특성화된 부두시설이다.

지난 6월 22일 감천항에서 외국인 선원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되면서 BPA는 감염병이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운노동조합 등과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해 왔다.

그간 부산항만공사는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하역근로자 대기실, 부두출입 초소 등을 수시로 방역해 왔으며, 관할 보건소와 협력하여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선박이 이용했던 부두시설과 그 주변의 항만시설을 긴급 방역 조치했다.

또한, BPA 감천사업소는 합동점검단을 편성해 하역작업 시작 전부터 종료 시까지 현장에서 코로나19 예방수칙의 준수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선원 및 근로자의 발열 체크, 안전보호구 착용 등 안전을 위한 현장 계도활동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장기조업 후 입항하는 선박과 현장에서 마스크 착용하지 않는 항만 이용객 및 근로자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방역마스크를 지급해 감천항을 이용하는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항시 착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특히, 외국인 선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도록 국문, 영문, 러시아어로 제작된 현수막을 곳곳에 설치하고, 수시로 예방수칙 준수에 대한 안내방송을 5개 외국어(러시아어, 중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로 하는 등 감천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선원이 자체 방역활동을 철저히 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지난 6월 러시아 선원의 확진사례 이후 현재까지 감천항을 출입하는 항만근로자에 대한 감염 사례는 발생되지 않고 있으나, BPA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긴장을 놓지 않고 철저한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