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내수 판매, 전년비 24.2% 감소…개소세 혜택 축소 탓

르노삼성차 더 뉴 SM6 [르노삼성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달 내수와 수출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 그동안 호조세를 보였던 내수의 경우 개별소비세 인하 폭이 줄어들며 판매량이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7월 내수 6301대, 수출 2622대로 총 8923대의 월 판매 실적을 거두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내수는 24.2%, 수출은 65.3% 감소했다.

특히 7월 내수판매는 전월 대비로는 53.9% 하락했다.내수시장은 지난 7월부터 시행한 개별소비세 혜택이 3.5%에서 1.5%로 축소되면서 전체 판매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수출은 지난 7월 25일 83대의 선적을 시작으로 첫 수출길에 오른 XM3와 꾸준한 QM6 덕분에 지난달 대비로는 343.7% 증가했다.

지난달 중순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된 중형세단 SM6는 지난달 707대 판매됐다. 더뉴 SM6의 실제 물량 공급은 7월 하순부터 이루어져 7월 판매량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르노삼성차는 "더 뉴 SM6의 본격적인 공급이 이루어지는 8월부터 판매실적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더뉴 SM6의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 중 TCe 300 비중은 15.4%, TCe 260이 37.3%을 차지했다.

르노삼성차의 대표 SUV 모델인 QM6와 XM3는 각각 2638대, 1909대 판매됐다. 전월 대비로 각각 57.7%, 64.2% 감소했다.

QM6의 경우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제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이 늘어남에 따라 LPe 모델의 판매량이 판매의 절반 이상인 57.4%를 차지했다. 이어서 가솔린 모델도 41%로 LPe 모델의 뒤를 이었다.

르노 캡처가 7월 한달간 364대 판매됐다. 전월대비 24.7% 증가하며 출시 이후 꾸준한 판매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르노 마스터는 지난달 총 433대 판매되었는데, 이 중 마스터 밴의 비중이 76.4%를 차지했다. 캠핑카 개조를 비롯해 쓰임새가 다양한 마스터 밴이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기차 모델별 판매를 보면 7월 한달간 SM3 Z.E.가 124대, 르노 트위지가 126대 판매됐다. SM3 Z.E.는 7월 여름휴가 맞이 ‘동행세일 프로모션’ 혜택으로 전월과 비교해 169.6% 판매가 급증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 수출 실적은 QM6(수출명 르노 콜레오스) 2388대, XM3 83대, 트위지 151대로 7월 한 달간 총 2622대를 선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