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소세포폐암 신약 ‘러비넥테딘’ 희귀의약품 지정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보령제약(대표 안재현 이삼수)은 폐암 신약 '러비넥테딘’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러비넥테딘이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은 적응증은 ‘1차 백금포함 화학요법에 실패한 진행된 전이성 소세포폐암 성인 환자의 치료’로 해당 질환은 폐암 중에서도 공격적인 성향이 강하고 치료 후 재발률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러비넥테딘은 지난 6월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기존 치료제와 비교를 통해 안전성, 유효성에서의 우월성을 입증한 2상 임상 결과를 인정받아 3상 조건부 신속승인과 우선 심사 승인을 획득했다. 현재 원개발사인 스페인 ‘파마마’가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러비넥테딘은 지난 2017년 보령제약이 파마마로부터 기술도입 계약 체결을 통해 국내 개발 및 판매에 대한 독점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제약은 올해 안으로 국내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며 2021년 러비넥테딘을 발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보령제약은 렘데시비르 대비 최대 2800배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활성을 확인한 항암신약 ‘아플리딘(성분명 플리티뎁신)’에 대해 지난 7월말 식약처에 임상1상 IND 신청을 진행했으며, 승인이 완료되는 대로 국내 임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