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아동보험 무료 가입 지원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이 삼성화재 컨소시엄과 함께 지원대상을 넓히고 가입절차를 간소화 한 ‘저소득층아동보험2’ 상품을 내놨다고 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생계(의료) 급여를 받지 못하는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의 아동양육비 지원 대상자를 대상으로 한 보험상품이다. 서금원은 보험료 등 보험가입에 따른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새 상품은 지원대상을 종전 만 12세 이하 아동에서 만 17세 이하 아동으로 확대했다. 개별적으로 신청하던 보험가입절차는 자동가입 방식으로 바꿨다. 그러면서 예년 1만명 수준이던 무료가입 대상이 26만여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서금원을 보고 있다.

보험의 보장내용은 부양(친권)자의 ‘상해/질병 후유장해’, 만 17세 미만 아동의 ‘후유장해, 입원일당, 골절진단, 암진단’ 등이다. 후유장해의 경우 보장금액은 최대 3000만원이다. 지원 대상자는 다른 보험에 가입돼있더라도 중복보장을 받을 수 있다.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일로부터 3년 이내에 저소득층아동보험2 전담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이계문 서금원장은 “아동보험 지원사업을 통해 서민들이 기본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보다 안심하고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