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는 일상 속에’ 신촌역 광고판 또 훼손…수사중

지난 2일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 게시된 '2020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대형 광고판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게 찢어진 상태로 발견돼 임시 철거됐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지하철 광고판이 이틀 연속 훼손됐다. 경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 게시된 ‘2020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대형 광고판을 지난 2일 훼손한 신원 불상의 인물을 추적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당시 광고판에는 캠페인 참가자의 얼굴 사진을 이어붙여 만든 ‘성소수자는 당신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훼손은 2일 오전 벌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광고가 훼손된 2일 오후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무지개행동)’과 일부 시민은 빈 광고판에 응원 문구가 담긴 메모지로 ‘성소수자’라는 문구를 만들었다. 공동행동 명의의 항의 성명서도 붙었다.

그러나 이같은 문구와 성명서 역시 3일 오전 절반 이상이 떨어진 채로 발견됐다.

박한희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변호사는 “오늘 오전 6시쯤 봤을 때만 해도 괜찮았는데 오전 9시께 2차 훼손을 당했다는 내용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접하고 현장을 확인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며 “조만간 논의를 거쳐 광고를 복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단체 협력 사업 중 하나인 해당 광고판은 지난달 31일 공개돼 8월 한 달간 게시될 예정이었다.

무지개행동 등 성소수자 인권단체는 지난 5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5월 17일)을 맞아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 광고판을 게시하려 했으나 서울교통공사에서 ‘의견광고’에 해당한다며 승인을 늦췄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위에 진정을 내는 등 우여곡절 끝에 8월 한 달 신촌역 광고 게시가 성사됐으나 이틀 만에 훼손됐고 재차 붙은 응원 문구도 다음날 연이어 훼손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3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 역사 내 광고판에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측이 써붙인 응원 문구가 신원 불상 인물에 의해 훼손되어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