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외교부 “뉴질랜드 성추행 외교관 즉각 귀국 조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청와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주뉴질랜드대사관 근무 당시 뉴질랜드 국적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외교관 A씨에 대해 외교부가 현재 근무지에서 즉각 귀국시키기로 했다. 외교관 성추행 논란으로 정상통화에서 ‘국제 망신’ 논란까지 벌어지자 외교부는 일주일여 만에 긴급 대처에 나섰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A씨에 대해 3일 귀임 발령을 내려 최단시간 내에 귀국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조치 내용과 함께 협조 의지를 설명하기 위해 주한 뉴질랜드대사에게 면담을 요청했다”고 했다.

외교부가 A씨에 대해 귀국 조치를 내리며 수사 협조에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A씨를 우선 귀국시킨 뒤 뉴질랜드 측 협조 요청에 따라 국제사법 절차를 거쳐 인도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올바른 문제해결 절차는 사법 절차를 통하는 것”이라며 “특히 당사자 사이에서 진술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에 정식 절차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뉴질랜드 언론 ‘뉴스허브’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A씨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하며 “한국 정부가 A씨의 송환과 수사 협조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뒤이어 뉴질랜드 외교부가 한국 정부에 협조를 공개 요청했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외교관 성추행 문제를 직접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관계 부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후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는데, 문제가 불거진 지 일주일여 만에 외교부가 행동에 나선 셈이다. 다만 A씨의 현지 경찰 조사에 대해서는 “A씨가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

한편 총리와 부총리가 연이어 공개석상에서 “한국 정부가 범죄 혐의가 있는 외교관을 비호하고 있다”며 비판한 데 대해 외교부는 “공식 사법행정 절차에 따라 해결해야 하는 문제를 언론을 통해 공개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017년 주뉴질랜드대사관 근무할 당시 뉴질랜드 국적의 남성 직원의 민감한 신체 부위를 손으로 움켜쥐는 등의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뉴질랜드 측은 해당 범죄가 최대 징역 7년에 해당하는 범죄라며, 지난해 9월 송환을 요청했지만 정부는 이를 거절했다. A씨는 사건 이후 외교부 자체 감사에서 경징계에 해당하는 ‘감봉 1개월’ 처분을 받은 뒤 다른 국가에서 총영사직을 수행 중이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