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평택 공장에 토사 덮쳐 3명 사망·1명 중상

3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공장 건물에 토사가 들이닥쳐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3일 경기도 평택의 한 공장에 토사가 덮쳐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이날 오전 10시49분께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반도체장비 부품 제조공장으로 건물 뒤편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들이닥쳤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인 낮 12시20분께까지 토사에 갇혀 있던 4명을 구조했다.

그러나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옮겨진 3명은 숨졌고, 나머지 1명은 의식은 있지만 다발성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근로자들은 샌드위치 패널로 이뤄진 건물 옆에 천막 등을 이용해 만들어놓은 가건물 형태의 작업장에 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