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중부 ‘물폭탄’에 주말새 6명 사망·8명 실종

지난 2일 오후 밤 사이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의 물이 불어나면서 해당 하천 주변 주택이 기울어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지난 주말 이틀간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물폭탄'으로 6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또 주택 침수 94건이 발생해 이재민 360명이 나왔고 일시 대피한 인원은 1447명에 달했다. 산사태와 도로 유실, 철로 토사 유입 등의 피해도 곳곳에서 잇따랐다.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과 충청·강원·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지난 1일부터 2일 오후 7시30분까지 모두 6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경기 안성의 한 양계장 건물과 주택이 토사에 매몰되면서 1명이 숨졌고 충북 제천시, 충주시, 음성군 등에서는 토사 유출과 산사태 등으로 4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전날에는 서울 도림천에서 급류에 휩쓸렸던 80대 노인이 사망했다.

실종자는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대원 등을 포함해 충북 지역에서만 8명으로 보고됐다. 부상자는 강원 횡성에서 토사가 주택을 덮치면서 다친 주민 2명을 포함해 모두 6명으로 파악됐다.

이재민은 166세대 360명으로 집계됐다. 인근 체육관이나 마을회관 등으로 일시 대피한 인원은 1447명에 이른다.

주택 침수는 155건(충북 80건·경기 75건)이 발생했다. 강원 횡성에서는 토사가 흘러내려 주택 1동이 반파했고, 경기·충북 지역에서 차량 침수 7건이 일어났다.

산사태는 경기·충북 지역에서 모두 107건으로 보고됐다. 공공시설 피해로 집계된 산사태가 91건(경기 70곳·충북 21건), 사유시설 피해로 분류된 산사태는 16건(경기)이다.

이밖에 공공시설물 피해로는 경기 지역 저수지 2곳이 무너진 것을 비롯해 충북선 등 철로 토사 유입이 4건, 충북 지역 도로 침수 14건 등이 보고됐다.

충북 지역에서는 토사 유출 8건, 사면 붕괴 2건, 하천 시설물 일부 붕괴 17건도 일어났으며 충주시에서는 토사 유출로 고속도로 운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이틀간 인명구조 활동을 펼쳐 모두 594명을 구조·대피시겼다. 쓰러진 가로수 제거 122건, 도로정리 51건, 주택 배수 48건, 토사 제거 39건 등의 안전 활동도 펼쳤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