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차탄천·철원 와수천 범람 우려…인근 주민 대피령

지난 1일 오후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며 방류하는 경기도 연천군 군남홍수조절댐.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경기 연천군은 3일 집중호우로 차탄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다며 인근 연천읍 차탄리 일부 주민에 대피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연천군 관계자는 “차탄천이 범람했다는 재난문자는 사실과 다르다. 차탄천이 범람한 게 아니라 차탄리 일부 지역이 배수 문제로 범람할 우려가 있어서 주민을 대피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을 방송을 통해 ‘차탄리 주민들은 인근 마을회관 2곳, 연천초등학교, 수레울아트홀로 이동 대피하라’고 안내 방송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천읍 차탄리 지역에는 지난 2일 오후 10시부터 3시간 동안 12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렸다. 경기 포천시는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산사태 경보 발령을 내렸다.

강원 철원군도 이날 집중 호우로 와수천(서면)과 사곡천(근남면)이 범람할 우려가 있다며 인근 저지대 주민에 대피령을 내렸다. 와수천 인근 지역은 철원군 서면 와수리, 사곡천 인근 지역은 근남면 육단리가 각각 해당한다.

철원군은 이날 새벽에 내보낸 재난문자를 통해 “와수천과 사곡천 범람 우려가 있으니 저지대 및 하천 주변 주민들은 마을회관(서면 와수리)과 근남면사무소(근남면 육단리)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