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인구주택총조사 조사요원 377명 모집

용인시청 전경.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오는 11월 진행할 예정인 대한민국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방문조사를 담당하는 조사원 등 총 377명의 조사요원을 다음달 3일까지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에 실시되는 이번 조사에선 용인시 전체 가구의 20%를 직접 조사하게 되는 만큼 대규모 인원을 채용하는 것이다. 모집 대상은 만 18세 이상으로 책임감이 투철한 시민이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원활하게 사용할 경우 우선 선발하게 된다.

응모는 기간 중 인구주택총조사 홈페이지에 등록하거나 3개구청 자치행정과 기획감사팀 통계담당자에게 서면으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응모자를 대상으로 자체 심사를 거쳐 다음달 4~10일 사이에 조사요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확정된 조사요원 중 관리요원은 다음달 14~22일 중 2일간, 조사원은 오는 10월 5~15일 중 2일간 각각 교육을 받게 된다. 급여 등 자세한 사항은 인구주택총조사 홈페이지나 3개구청 홈페이지 모집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