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긴급복지지원제도’, 코로나19 복지사각지대 최소화

울산시청 본관. 울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울산)=윤정희 기자]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저소득가구에 생계·의료·주거지원 등 복지서비스를 신속하게 우선 지원하는 긴급복지예산 21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추가 예산 확보로 울산시는 ‘긴급복지지원제도’를 지원 기준 완화해 연말까지 연장, 코로나19 위기에 적극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시는 당초 올해 47억72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8675세대에 긴급복지제도를 시행키로 했으나 3차 추경을 통해 21억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확보해 총 68억4600만원의 사업비로 1만2448세대에 긴급복지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 3월 23일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소득 감소상실을 위기사유로 인정하고 지원 기준을 완화한 결과 6월30일 기준 총 5089세대(8939명)에게 32억6000만원을 지원했다.

또한 울산시는 긴급복지지원제도의 기준 완화 기안을 당초 7월말에서 연말까지 연장하고, 지원 기준도 추가로 완화해 나머지 세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추가 완화는 재산 1억8800만원 이하에서 3억5000만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에서 1200만원 이하로, 4인 가족 기준이다.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 계층이 긴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예산교부 등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중위소득 75% 초과 80% 이하 복지사각지대는 울산형 긴급복지지원을 함께 추진하여 복지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