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한푼 안써야 12년”…서울 아파트 마련 더 어려워져

지난 26일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서울에 사는 가구가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도 아파트를 장만하는 데 12년 이상 걸린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일 국회입법조사처가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연간 가구평균소득 대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비율인 PIR은 12.13으로 추산됐다.

서울시민이 월급을 지출하지 않고 계속 모아 아파트를 살 수 있는 시간이 12.13년 걸린다는 의미다.

가계금융복지조사 소득 자료가 발표된 2017년과 2018년 서울 아파트 PIR은 각각 10.16과 10.88이었다.

전국 아파트 PIR은 2017년 5.50, 2018년 5.58, 지난해 5.85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입법조사처는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의 시·도별 연간 가구평균소득(경상소득)과 한국감정원이 발표하는 주택가격동향조사 시·도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을 비교했다.

가계금융복지조사의 지난해 소득 자료는 아직 발표되지 않아 입법조사처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평균 변동률을 적용해 지난해 수치를 추산했다.

이에 따라 산출된 지난해 서울의 연간 가구평균소득은 6821만원이었고 감정원 주택가격동향조사의 지난해 12월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2723만원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