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입법에 당 안 가려…통합 성폭력특위 거절이유 無”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미래통합당 성폭력대책 특위 위원으로 합류한 데 대해 3일 "입법을 하는데 굳이 어떤 당을 가리면서 지원해야 될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당의 제안을 거절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입법 등 정책제안을 할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통합당에서 이런 특위를 만들고 싶다, 참여해서 도움을 줄 수 있느냐, 정책제안 같은 거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해서 잠깐 망설였다"며 "통합당 일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한 2~3분 고민해봤는데 굳이 '노'(No)를 해야 될 타당한 이유를 못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면한 일들이 n번방 방지법도 20대 국회 마지막에 입법된 부분들이 있지만 그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스토킹방지법도 10개 넘게 발의됐는데 통과가 안 된 현주소를 생각할 때 굳이 당을 가리면서까지 그렇게까지 제한적으로 지원해야 되는 이유를 몰랐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계나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지침이나 법령, 2차 가해 처벌 조항 등에 대해 입법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런 일들에 대한 정책제안도 어디서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인권위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을 직권조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것 자체가 감시 기능을 발휘할 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 교수는 "정치를 할 생각은 앞으로 내내 없다"고 선을 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