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가부, 故 박원순 의혹에 ‘피해자’ 표현 썼어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가부가 낸 입장문에서 ‘피해자’ 대신 ‘고소인’이란 용어를 사용한 데 대해 “‘피해자’ 표현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출석해 ‘고소인’ 용어 사용에 대한 미래통합당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 “피해자라는 말과 고소인이라는 중립적 표현을 혼용해서 썼고 그 이후에는 피해자로 표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가부는 지난달 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문 의혹이 빚어진 지 닷새 만에 입장문을 발표해 늑장 대응이란 지적을 받았다. 또 이 입장문에서 ‘피해자’가 아닌 ‘고소인’이란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이 장관은 “입장문 발표가 늦어진 것이 정권의 눈치를 봤기 때문이 아니냐”는 전 의원의 질문에 “피해자 상황을 최대로 고려해서 발표 시점을 선택했다”고 답했다.

또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 사실이 경찰을 통해 청와대로 보고된 데 대해 시정조치를 요구할 용의가 있냐고 묻자 “사법기관에 관련된 것은 주무 부처가 아니다”라고 답을 대신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