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무의도 선착장 시신 유기’ 혐의 20대들, 경찰 자진출석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또래친구를 살해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한 선착장에 버린 20대들이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3일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A씨 등 20대 남성 2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일 오후 8시30분께 이들이 거주지 인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하자 법원에서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최근 또래친구인 2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인천시 중구 무의동 한 선착장 컨테이너 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오전 11시45분께 선착장에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가방 속에서 숨져 있는 B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B씨의 시신은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별다른 소지품도 없었다.

경찰은 B씨의 행적을 조사하던 중 지인인 A씨 등에게 연락이 닿지 않고 소재도 파악되지 않는다는 점에 비춰 이들 2명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 행적에 수상한 점이 많아 가족을 설득하는 과정을 거쳤고, 이후 A씨 등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며 “그러나 입감 후 아직 구체적인 조사를 벌이지 않아 범행 장소나 시각도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A씨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