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학원 4000여곳, 전자출입명부 도입…미의무 학원 670곳 포함

서울 마포구 종로학원 강북 본원에서 학원 관계자가 입장 QR코드가 담긴 휴대전화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전국 학원 4000여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서울·인천·경기에서 QR코드 도입 의무화 학원 3382곳이 전자출입명부 설치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또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도입 의무화 대상 학원 64곳이 전자출입명부 설치를 마쳤고, 일부 시·도에서는 도입 의무화 대상이 아닌 학원 670곳에서 설치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6월 학원발(發)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300인 이상 대형 학원에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기로 하고, 지난달 14일까지를 전자출입명부 도입 계도 기간으로 설정했다.

이번에 QR코드 의무화 대상 학원이 모두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했고, 대전·충북·전북·경북 등에서는 도입 의무화 학원 이외에도 지방자치단체와 시·도 교육청 독려 등으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령자나 스마트폰을 소지하지 않은 중·고등학생의 경우 전자출입명부 이용에 어려움이 있지만 학원들은 전반적으로 전자출입명부 도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