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무안~제주공항 노선에 관광지 홍보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라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무안군, 한국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제주공항과 제주도 주요 해수욕장 등에서 ‘청정 전남’ 주요 관광지를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무안국제공항에서는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지난달 17일부터 무안~제주행 노선을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주 4회 부정기 운항 중이다.

무안국제공항은 지난해 90만 명(2018년 대비 64.8% 증가)이 이용해 전국 15개 공항 중 상승율 전국 1위를 달성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3월부터 모든 항공기의 운항이 중단됐다.

전남도 등은 이번 홍보활동으로 정상가격에서 70~80% 할인된 2~3만원대 특가 항공요금을 집중 소개하고, 전남 대표 관광지인 국내 최장 목포해상케이블카와 무안 백련지, 신안 천사대교 등 여름 휴가철 전남 여행정보 등을 담은 안내 브로슈어도 배포했다.

박철원 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앞으로도 항공노선 및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활동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전을 실시해 청정 전남 여행과 무안-제주간 하늘길에 관심을 갖도록 하는 등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