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물폭탄’에 올림픽대로·동부간선도로 등 곳곳 통제

밤사이 수도권 강우로 3일 오전 서울 동부간선도로 성동교 부근 중랑천 수위가 크게 상승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한강 등 하천 수위 상승으로 올림픽대로와 동부간선도로, 잠수교, 증산교 등 서울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3일 오전 9시30분 현재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여의하류IC·개화육갑문을 오전 7시께부터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동부간선도로 용비교와 월계 1교 등도 이날 오전 5시10분께부터 전면 통제되고 있다. 한강 상류에 내린 호우로 한강과 중랑천의 수위가 상승한 탓이다. 증산교도 이날 오전 5시20분께부터 불광천이 통제 수위 9m를 넘어서며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불광천에 접해있는 성중길 증산교사거리∼중동교 하부 지점도 이날 오전 8시53분께부터 양방향으로 교통통제가 계속되고 있다.

잠수교 역시 지난 2일 오후부터 한강 수위 상승으로 보행자와 차량 통행 모두 통제되고 있다. 잠수교는 수위가 6.5m에 이르면 도로에 물이 차는데, 서울시는 차량 침수를 막기 위해 잠수교 지점 수위가 6.2m를 넘으면 차량 통행을 통제한다. 오전 10시 현재 기준 수위는 7.55m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