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300㎜↑ 물폭탄’ 맞은 충북…4명 사망·8명 실종·2명 부상

지난 2일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충주시 앙성면 주택이 산사태에 이은 가스 폭발로 산산이 부서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청주)=이권형 기자]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본부)는 주말이었던 지난 1∼2일 ‘물폭탄’을 방불하게 하는 집중호우로 3일 오전 7시 기준 도내에서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산사태로 80대 남녀 2명도 다쳤다. 충북 지역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이날 오전까지 최고 300㎜가 넘는 비가 내렸다.

지역별 사망자는 충주시 2명·제천시 1명·음성군 1명이다. 실종자는 충주시가 4명으로 가장 많고, 단양군 3명, 음성군 1명이다.

192가구 473명의 이재민 가운데 44가구 174명은 귀가했다. 귀가하지 않은 이재민은 148가구 299명은 학교나 마을회관 등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쪽잠을 잤다. 하천·저수지 범람 우려로 학교 등으로 몸을 피했던 4718명은 모두 귀가했다.

.

도로 81곳, 하천 23곳 등 공공시설 292곳과 사유시설 149곳이 피해를 봤다. 통제된 철도와 도로 83곳 가운데 35곳의 통행이 정상화됐다. 31곳은 일부 통행이 재개됐고, 철도 충북선과 태백선(제천∼백산간) 등 17곳은 통제 중이다.

본부는 “비상 근무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해 도의 17개 부서 43명과 청주시 등 8개 시·군 256명이 비상 근무를 하고 있다”며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피해 시설에 대한 응급 복구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지난 1일부터 이날 오전 6시 현재 지역별 강수량은 ▷충주 엄정 341㎜ ▷단양 영춘 284.5㎜ ▷제천 백운 261㎜ ▷충주 노은 186㎜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