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1분기 노동생산성 0.1% 감소

한국생산성본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전 산업 노동생산성지수가 전년대비 0.1% 감소했다고 밝혔다. [헤럴드]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민간 소비 위축과 근로시간 증가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전 산업 노동생산성지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올해 1분기 전 산업 노동생산성지수(부가가치 기준)가 105.9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 줄었다고 3일 밝혔다.

노동생산성지수는 부가가치나 산업생산 등 산출량을 노동 투입량으로 나눈 비율로 노동생산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부가가치가 크고 노동 투입이 적을수록 높게 나타난다.

생산성본부에 따르면 부가가치는 건설·설비투자 증가 전환, 정부 소비·수출 증가율 확대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1.1% 늘었으나 민간 소비 감소의 영향으로 증가 폭이 1년 전 1.7%보다 둔화했다.

노동 투입은 근로자 수가 줄어들었지만 근로시간 증가율이 상승하면서 작년(-1.7%)과 비교해 증가로 전환했다. 근로시간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근로일수가 5.1%(3일)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제조업 노동생산성지수는 1.9% 증가한 110.4로 조사됐다. 부가가치는 3.5% 늘었고 노동 투입은 1.5%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컴퓨터·전자·광학기기(9.7%)와 기계·장비(1.8%) 등의 노동생산성지수가 늘어난 반면 자동차·트레일러(-4.1%) 등은 감소했다.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지수는 1.4% 줄어든 106.7로, 부가가치는 0.4% 감소했고 노동 투입은 1.0% 늘었다. 서비스업 중 부동산업의 노동생산성은 0.8% 증가했으며 도·소매업은 0.6%, 전문·과학·기술은 4.9% 감소했다.

생산성본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위축된 민간 소비심리를 개선하기 위한 내수 확대정책과 선제적 고용대책 등 적극적인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