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지역화폐 ‘파주페이’ 10% 특별할인기간 연말까지 연장

파주시

[헤럴드경제(파주)=박준환 기자]파주시(시장 최종환)는 당초 지난 7월말까지 계획했던 지역화폐 ‘파주페이’10% 특별할인기간을 12월까지 연장한다고 3일 밝혔다.

市는 올해 총121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계획을 상향 수정해 389억원 규모로 확대했으나, 올해 말까지 당초보다 약 4.6배 확대된 총 564억원대로 확대 발행할 계획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을 살리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민생경제의 지원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市는 타 시·군으로의 소비유출을 방지해 소상공인은 물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화폐 발행액 중 ‘파주페이’로 결제한 246억원이 지역 내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에서 사용됐으며 업종별 사용현황은 일반한식(25.9%), 보습학원(7.6%), 편의점(6.4%), 서양음식(6.1%), 스낵(3.8%), 기타(50.2%) 순이다.

파주페이는 자부담 36만원이면 10% 할인인센티브 4만원을 더해 월 최대 상한액인 40만원을 충전할 수 있다. 또한, ‘경기도 지역화폐 앱’을 이용하거나 스마트폰 사용이 불편한 경우 NH농협은행, 농·축협 등 53곳에서 카드 발급 및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30%의 소득공제(최초 1회, 신청필수)도 받을 수 있다.

한편, 10% 특별할인기간은 12월까지 연장되지만 조기 소진 시 예산한도 내에서 할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