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행사 6일부터 연말까지

[헤럴드경제(포천)=박준환 기자]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천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행사를 오는 6일부터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市는 지난 상반기 ‘포천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기간(3~6월) 동안 약 44억원이 유통되어 소상공인 매출 증가와 코로나19에 따른 지역 경기 침체 극복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보고 있다. 이에 오는 6일부터 하반기 ‘포천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기간을 운영하여 다시 한번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의 바람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특별할인 판매기간에 상품권을 구매하면 평소 1인당 월 30만원의 6% 받던 할인을 월 100만원(카드70만원, 종이30만원) 10% 할인 받아 최대 1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류형 ‘포천사랑상품권’ 가맹점은 5200개소이며 카드형 상품권의 경우 연매출 10억원 이하 IC카드단말기 사용점포 어디서든 사용이 가능하다.(백화점, 유흥·사행성 점포 등 제외) ‘포천사랑상품권’ 가맹점 현황은 포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포천사랑상품권’은 시민들의 입소문을 통해 판매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로, 상품권 구매를 희망하는 사람은 신분증을 가지고 관내 농·축협을 방문하면 현금으로 구매할 수 있다. 단, 카드형은 모바일앱 ‘경기지역화폐’ 및 읍면동, NH농협은행 포천시지부 3개소(포천소흘지점, 시청출장소)에서 충전할 수 있다.

상품권 가맹을 희망하는 업소는 사업자등록증과 사업주명의 통장 사본을 가지고 포천시청 일자리경제과 지역경제팀 또는 읍·면·동에 방문 신청하거나 우편 및 팩스로도 신청가능하다.

市 관계자는 “‘포천사랑상품권’ 특별할인을 통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진작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