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민간우주탐사, 역사적 귀환

미국인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와 봅 벤켄을 태우고 지난 5월 30일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향했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 캡슐이 2일(현지시간) 오후 2시 48분 미국 플로리다주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착수(着水) 했다. 헐리와 벤켄은 62일간 ISS에 머물며 우주유영, 과학실험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미 우주비행사가 육지가 아닌 바다로 귀환하는 ‘스플래시 다운(splashdown)’ 방식은 1975년 미국과 구소련의 ‘아폴로-소유즈 테스트 프로젝트’ 이후 45년 만이다. 이날 귀환으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스페이스X와 미 항공우주국(NASA)은 민간 우주탐사 시대의 문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NASA]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