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분기 영업익 701억원…전년비 33.6%↓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분의1 가량 감소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매출액 1조3676억원, 영업이익 701억원을 시현했다고 3일 밝혔다. 각각 전년 대비 21.4%, 33.6%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동기 6.1%에서 5.1%로 하락했다.

한국타이어는 "한국공장(대전 및 금산공장)은 공장 가동일수 축소에 따른 원가상승, 주요 공급처인 한국을 포함한 유럽과 미국 시장의 신차용 타이어 및 교체용 타이어 수요 감소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국타이어 노사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노동조합은 임금조정에 관한 모든 권한을 회사에 위임하고, 모든 임원진이 지난 5월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20%의 급여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톱티어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2분기에도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액 중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 비중이 32.6%를 차지해 전년동기대비 1.1%포인트 증가했으며 한국,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고인치 타이어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앞으로도 주요 시장에서의 18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신차용 타이어 공급 및 상품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또한 어려운 시장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글로벌 생산 및 유통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판매 채널 확장 등 해외 각 지역별 유통 전략을 최적화해 판매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