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경보’ 천안에 강한 비…시내 주요 지하도로 통제

3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방동 홈플러스 앞 도로에 물이 들어차 차량이 반쯤 잠겨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3일 오전 8시를 기해 ‘호우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충남 천안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평균 3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3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천안톨게이트 부근 지하차도가 침수돼 차량들이 우회해서 통행하고 있다. 시내 성정지하차도와 업성수변도로, 용곡동 천변도로도 전면 통제됐다.

청수·청당·쌍용지하차도와 남산지하도, 신방동 하상도로도 빗물이 들어차 통행이 금지됐다.

계속되는 비로 시청과 소방서에는 주택과 도로 침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강한 비가 내리며 시내 주요 지하차도를 통제했다”며 “비 피해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부여·서천에 호우경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앞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비가 많이 내리며, 침수 등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