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태에도 ‘금융 허브’…한국 대체 가능성은 제로”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되면서 홍콩의 ‘금융 허브’ 지위가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향후 다른 나라로 아시아 금융 허브가 대체되더라도 한국이 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홍콩에 있는 한국 기업 93개사 중 34개사를 대상으로 ‘미중 무역등과 홍콩보안법의 영향과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55.9%는 홍콩 국가보안법과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중 갈등의 격화로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보다 평균 11.7% 가량 감소할 것으로 우려했다.

또한 88.2%는 홍콩보안법 시행이 홍콩의 금융허브 지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향후 홍콩 이외 국가로 아시아 금융허브가 대체될 경우 88.2%의 기업은 싱가포르를 대체 후보지 1순위로 꼽아 압도적이었다. 중국 상하이가 5.9%로 그 뒤를 이었다. 서울이나 부산 등 한국을 대체지로 응답한 기업은 단 한곳도 없었다.

기업들은 홍콩에 대한 미국의 관세 혜택 취소를 가장 우려했다. 미국이 홍콩에 대한 관세 특별혜택을 박탈할 경우 중개무역 거점으로서의 위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응답이 85.3%에 달했다. 미국이 홍콩에 대한 관세혜택을 거두게 되면 대미 수출품은 최고 25%의 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이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탈(脫) 홍콩’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홍콩보안법 시행의 영향으로 한국 기업의 글로벌 거래처 중 이미 홍콩에서 철수했거나 철수 예정인 기업도 20.6% 가량으로 집계됐다.

홍콩에 진출한 우리 기업 중 응답 기업의 67.6%는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미·중 갈등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봤다. 이 중 58.8%가 미국의 단계적인 제재와 중국의 맞대응이 지속되며 점진적으로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급속히 악화된다는 응답은 8.8%였다.

반면 미·중 무역갈등이 완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32.4%에 그쳤다. 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 따른 글로벌 경제침체로 미·중 무역갈등이 억제될 것이라는 응답이 20.6%, 미·중 양국이 상호의존적 경제구조로 대립을 자제할 것이라는 응답이 11.8%를 차지했다. 김현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