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당 5개꼴’…팔도비빔면, 여름 한창인데 벌써 1억개 판매

‘팔도비빔면’이 올해 브랜드 역사상 최단기간 1억개 판매량 기록을 세웠다. 비빔면 시장이 커지면서 최근 경쟁 제품들이 시장에 대거 쏟아져 나온 가운데 일군 성과라 의미가 크다.

팔도는 팔도비빔면이 지난달 누적 판매량 1억개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1984년 출시 이후 브랜드 역사상 최단기간 판매 기록이다.

이는 또 1초당 5개씩 팔린 것으로, 국민 1인당 두개씩 먹은 셈이 된다.

팔도는 비빔면 판매량이 증가한 데 대해 겨울철 판매량 신장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비빔면 겨울철 판매량은 2018년 이후 매년 20% 가량 늘고 있다. 팔도비빔면 브랜드가 ‘여름 한정 계절면’을 넘어 ‘사계절 즐기는 별미면’으로 거듭나고 있는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매콤하면서도 새콤달콤한 ‘액상스프’도 인기 비결로 꼽힌다. 액상스프는 원재료의 수분 제거가 필요한 분말스프와 달리 엑기스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제조한다. 그만큼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릴 수 있으나, 제조 공정상 고도의 노하우가 필요하다는 게 팔도 설명이다.

이와 함께 변화하는 소비자 입맛에 맞춰 매년 스프맛 개선한 점도 주효했다. 2017년에는 감칠맛과 매운맛을 높이기 위해 순창고추장을 적용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고소한 맛을 더하기 위해 통참깨 참기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소비자와 소통을 통해 제품 개발 등에 나서온 점도 브랜드 인기에 한몫을 했다. 팔도는 지난 2016년 비빔면 한 개는 양이 부족하고 두 개는 많다는 고객 의견에 따라 중량을 20% 늘린 ‘팔도비빔면 1.2’를 선보였다.

이듬해엔 SNS에서 고객 참여형 만우절 이벤트를 진행해 ‘팔도비빔장’을 제품화했다. 이후 ‘괄도네넴띤’, ‘BB크림면’을 연이어 출시하며 고객 소통에 기반한 마케팅 전략을 펼쳐왔다.

윤인균 팔도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1억개 판매 기록은 비빔면 시장이 더욱 커지는 가운데, 여름이 채 지나기도 전 달성한 기록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히 고객 소통과 품질 개선에 힘써 비빔면 시장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