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첫주 뉴욕증시… 부양책 타결여부 고용지표 주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지난주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부양책 협상 난항에도 애플 등 핵심 기술기업 주가가 큰 폭 오른 데 힘입어 상승했다.

지난달 3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4.67포인트(0.44%) 상승한 2만6428.3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90포인트(0.77%) 오른 3271.1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7.46포인트(1.49%) 상승한 1만745.2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16% 내렸다. S&P500 지수는 1.73% 올랐고, 나스닥은 3.69% 상승했다.

시장은 주요 기업 실적과 경제 지표, 미국 부양책 협상 상황 등을 주시했다.

애플과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등 대표적인 기술 기업의 분기 실적이 일제히 시장 예상을 웃돌아 시장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바이트댄스로부터 틱톡을 인수할 수 있다는 소식이 나온 점도 장 후반 주가 반등에 힘을 보탠 요인으로 풀이된다.

MS의 틱톡 인수 논의 소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틱톡의 미국 사업 부문을 매각하도록 강제하는 명령에 서명할 것이란 보도에 이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MS가 틱톡을 인수하는 것은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틱톡 모두에 긍정적인 일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미 정부가 틱톡을 일방적으로 퇴출하는 것보다는 미·중 관계에도 긍정적일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다만 불안 요인도 산재했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도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다. 백악관은 현 수준의 실업 급여 지원을 일정 기간 연장하는 타협안 등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의 반대는 여전한 상태다.

이번 주(3~7일) 뉴욕증시는 미국의 7월 고용보고서를 주시하는 가운데 등락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번 주에는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경제 상황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주요 지표들이 발표된다.

7월 고용지표와 공급관리협회(ISM)의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대표적이다.

앞서 발표된 7월 소비자신뢰지수 등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다시 후퇴했다.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도 두 주 연속 소폭 증가했다.

노동부가 발표할 7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하다면 향후 경제 회복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3일에는 ISM의 7월 제조업 PMI와 IHS마킷의 제조업 PMI가 발표된다. 6월 건설지출도 나온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와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가 연설할 예정이다. 하얏트호텔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4일에는 7월 ISM-뉴욕 비즈니스 여건지수와 8월 경기낙관지수, 6월 공장재수주 등이 발표된다.

5일에는 7월 ADP 민간고용보고서가 나오며, ISM과 마킷의 7월 서비스업 PMI가 발표된다. 6월 무역수지도 나온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가 연설할 예정이다.

6일에는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와 7월 챌린저 감원보고서 등이 발표될 예정이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 연설이 예정됐다. 우버 등이 실적을 내놓는다.

7일에는 비농업 신규고용 보고서가 발표된다. 6월 도매재고와 소비자신용도 나온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