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휴대폰 점검”…SKT, 비대면 휴대폰 보험 서비스 선봬

SK텔레콤 모델이 비대면 휴대폰 보험 가입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인공지능(AI)이 휴대폰 상태를 점검하고 집에서 비대면으로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휴대폰 보험을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이와함께 오는 6일부터는 휴대폰 보험 가입 가능 기간을 60일로 연장한다.

기존 휴대폰 보험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방문해야 했다. 비대면 가입은 중고폰 등 일부 한정적인 케이스만 가능했다.

SK텔레콤은 'AI영상인식기술 기반 360도 동영상 촬영 솔루션' 기술로 비대면 휴대폰보험 가입 서비스를 구현했다. 이 기술은 고려대학교 기계지능연구실(Machine Intelligence Lab.) 석흥일 교수팀과의 산학 협력으로 개발됐다.

이 솔루션을 통해 고객은 직접 매장을 찾아가지 않더라도, 본인이 이용 중인 휴대폰의 상태를 상세하게 보험사 측에 제공할 수 있다. 보험사는 촬영된 영상을 바탕으로 휴대폰의 현재 상태가 보험 가입이 가능한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고객이 SK텔레콤 고객센터에 전화해 비대면 보험가입을 신청하면 고객센터에서 고객에게 MMS를 발송 한다. 이후 개인 정보 제공 동의 및 단말 인증을 실시하면, 고객의 핸드폰 상태를 촬영할 제 3자의 핸드폰으로 MMS 메시지가 발송된다.

해당 MMS를 받은 휴대폰으로 보험 가입 대상 휴대폰을 360도로 촬영해 전송하면 인공지능이 1분 이내에 보험 가입 가능 여부를 알려준다. 만약 추가 검사가 필요할 경우 2차 판독을 진행해 익일 오후5시까지 결과가 공지된다. 만약 보험 가입이 거절 또는 보류되는 경우 추가 2회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함께 SK텔레콤은 오는 6일부터 휴대폰 보험 가입 기간을 기존 30일에서 60일로 연장한다.

김성수 SK텔레콤 영업본부장은 “다양한 디바이스가 출시되는 5G시대 및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이번 휴대폰 보험서비스 혁신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5G시대 고객과 사회의 가치 혁신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나아가 K-언택트 선도에 앞장설 것” 이라고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