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이패드 2년 쓰고 50% 보상 받으세요”

KT 모델이 애플 '아이패드' 교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는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 교체 프로그램인 ‘KT 아이패드 슈퍼체인지’와 고가 패드 파손 보험인 ‘패드 프리미엄 파손’을 3일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

‘아이패드 슈퍼체인지’는 출고가 120만원 이상 프리미엄 패드를 24개월 동안 사용하고 새로운 기종으로 기기변경할 경우, 사용하던 패드를 반납하면 최초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36개월 사용후 최대 30%를 보상 받을 수도 있다.

또한 패드 사용 후 휴대폰 사용을 희망하는 경우, 향후 출시되는 아이폰 5G로도 교체할 수 있다.

KT 5G 요금제 ‘슈퍼플랜 스페셜’ 이상 이용 고객과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 ‘데이터ON 프리미엄’ 이용 고객은 스마트기기 요금제 ‘데이터투게더 라지(월 1만1000원)’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함께 KT는 파손 시 최대 80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는 ‘패드 프리미엄 파손(월 1800원) 보험도 함께 출시했다. KT는 기존에도 패드 파손 시 최대 50만원까지 보상받는 파손형 보험(월 1600원)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아이패드 프로의 출고가를 감안해 고객이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추가한 것이다.

안치용 KT 영업본부장(상무)은 “KT 고객이라면 누구나 단말 유형에 따라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아이패드 슈퍼체인지와 패드 프리미엄 파손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의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