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종합병원 최초 ‘AI비대면 출입’ 적용

서울 H+양지병원 내원객이 1층 로비에 위치한 지능형 방문자 관리 시스템이 적용된 출입 게이트를 통과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서울 에이치플러스(H+)양지병원에 영상분석 기반 ‘지능형 방문자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이 병원 출입문에서 방문객·환자·근무자들의 입장 가능 여부를 스스로 판단한다.

출입구에서 체온 감지, 마스크 착용여부 확인, 얼굴 인식 등을 통해 출입 허용 여부를 신속하게 결정한다. 체온 37.5도 이상의 고위험자와 마스크 미착용자를 검출해 입장을 자동 통제한다

국내 종합병원에 AI기반의 비대면·비접촉 출입 환경이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를 비롯한 바이러스의 병원 내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이 같은 솔루션을 개발했다. 특히 지난달 실증 기간 동안 병원 출입 소요시간은 기존 대비 80% 이상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AI가 0.2초 만에 개방 여부를 검증한다.

얼굴 식별률은 99% 이상이며, 생체 감지 지원으로 사진·동영상을 활용한 출입 조작이 불가능하다.

측정값 오차범위는 0.3도로 접촉식 측정보다 오차범위가 작다.

양사는 지난달 말 지능형 방문자 관리 시스템의 구축을 완료, 현재 내방객 및 입원·내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운영 중이다.

이달에는 병원 시스템과 연동해 1000명 이상 근무자 출근 길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유동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