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팰리세이드 앞세운 현대차, 내수 28.4% 증가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그랜저와 팰리세이드 등 대형 승용차를 앞세운 현대자동차의 지난 7월 내수판매량이 28.7%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부진으로 해외 판매는 20% 넘게 감소했다.

현대자동차㈜는 2020년 7월 국내 7만 7381대, 해외 23만 5716 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1만 3097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8.4% 증가, 해외 판매는 20.8% 감소한 수치다.

국내판매의 경우 대형차가 판매 증가세를 주도했다.

세단의 경우 총 3만 1209대가 팔렸다.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 포함)가 1만 4381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그랜저의 판매량은 전년 동월대비 134.4% 증가했다. 아반떼 역시 1만 1037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103.3% 증가했다.

레저용차량(RV)은 싼타페 6252대, 팰리세이드 6071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420대, 전기차 모델 999대 포함) 2922대 등 총 1만 9185대가 팔렸다. 팰리세이드 판매량은 전년 대비 65.9% 증가한 것이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 3647대 판매를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21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DH 모델 40대 포함)가 6504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GV80 3,009대, G90 1,117대, G70 489대 판매되는 등 총 1만 1119대가 팔렸다.

반면 현대차는 7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0.8% 감소한 23만 5716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에 따른 해외 공장 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다”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