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민주당 초선들은?”…김부겸 “배현진, 초선 때 공격 맡지마” 역공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같은 당의 배현진·조수진 의원에게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시라”고 충고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을 향해 “좋은 말씀이다. 그런데 같은 당 초선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느냐”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마치 날강도짓을 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의 복장을 나무라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불능이라 그런가보다”며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여야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김 전 의원이 배현진·조수진 의원에게 각각 통합당의 험지로 꼽히는 서울 강북지역, 전주에서 출마하면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고 말한 것을 놓고는 “험지 출마를 한 것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이 과거 한나라당(미래통합당의 전신)에 몸 담았던 점을 겨냥한듯 “변화가 많았던 정치 원로의 훈계”라고 말하기도 했다.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합동연설회에서 김부겸 후보가 무대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연합]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전 의원은 자신을 비판한 배현진·조수진 의원을 향해 “섣불리 공격수·저격수 노릇을 하다 멍드는 것은 자신이며,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라며 “지난 제 글의 요지는 ‘독재’란 말을 함부로 쓰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함부로 쓰는 당이나,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나, 참 딱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배 의원이 “‘눈을 부라린다’니, 장관까지 지낸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을 함부로 뱉느냐”며 “민주당 내 합리적 인사라는 그간 평판도 전당대회용 생존 몸부림 앞에 무력해지나 싶다”, 조 의원이 “어설픈 문파 흉내를 내는 것은 그나마 있는 지지자도 잃는 것”이라고 자신을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