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조합, 동일기업 후속투자 가능해진다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벤처투자조합이 기업의 성장 단계에 맞춘 추가 투자가 가능해졌다. 증권사, 자산운영사의 벤처투자조합 설립 운용도 허용된다.

정부는 4일 국무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벤처투자법 시행령’ 제정안을 의결했다.

시행령은 그동안 벤처투자조합이 일정 지분 이상을 확보해 조합과 피투자기업간 특수관계가 형성되면 후속 투자가 원칙적으로 불가능했던 규제를 폐지했다. 또 벤처투자와 후기 성장단계 자본시장간의 접점을 확대해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증권사, 자산운영사도 창업투자회사 등 벤처캐피탈과 공동으로 벤처투자조합을 설립할 수 있도록 했다.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도 연기금기업 등 기관의 투자금을 제한 없이 유치할 수 있도록 납입자본금을 조합 운용 금액의 1% 이상 확보하면, 벤처투자조합 결성운용이 가능해진다.

창업자벤처기업에 대한 40% 이상 투자의무를 펀드별로 각각 부과하는 방식에서 회사별 운용자산 총액에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선됐다.

김주식 중기부 벤처투자과장은 “지난해 벤처투자가 4조3000억원으로 4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갱신해 제2의 벤처붐이 본격 실현되는 시점에 있다”면서 이번 '벤처투자법'의 시행이 그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국무회의에선 소기업소상공인공제인 ‘노란우산공제’의 가입·청구 절차를 간소화하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시행령’ 개정안도 의결했다.

시행령 개정에 따라 과세정보 증빙 서류 6종이 제출 항목에서 제외돼, 소상공인들이 서류 발급을 위해 세무서를 직접 방문해야 하는 불편과 연간 80만 건에 달하는 서류를 발급해야 하는 세무관서의 행정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