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와 랜선 합주

서울시립교향악단 [서울시향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서울시립교향악단과 미국 미네소타 오케스트라가 랜선으로 만났다.

서울시향은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와 랜선 합주를 진행, 새로운 영상물을 만들었다고 4일 오전 9시 서울시향과 서울시, 미네소타 오케스트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향이 엘가의 ‘수수께끼 변주곡’ 중 ‘님로드’를 연주하고, 여기에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의 개별단원들이 연주를 더했다.

미네소타 오케스트라는 서울시향의 음악감독인 오스모 벤스케가 지난 2003년부터 음악감독으로 재직하고 있는 단체다. 벤스케 감독은 올해 1월부터 서울시향을 이끌고 있다.

미네소타 오케스트라는 당초 지난 6월 내한해 시향과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여파로 계획이 무산됐다.

벤스케 음악감독은 “음악은 슬픔, 희망, 그리고 더 나은 미래에 대한 믿음과 사랑에 대한 감정을 우리 안에서 끌어낼 수 있다”며 “엘가의 ‘님로드’는 앞서 언급한 모든 감정을 떠올리게 하는 곡”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곡을 함께 연주한 연주자들 역시 미니애폴리스와 서울뿐 아니라 전 지구촌에 걸쳐 동일한 생각을 공유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는 이번 연주에 여러분의 희망과 평안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엘가의 ‘님로드’는 수수께끼 변주곡 14곡 가운데 9번째 곡이다. 엘가가 오랜 친구인 출판업자 예거를 위해 작곡한 곡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