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집중호우 피해 지원대책 마련 및 현장 점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오른쪽)이 충북 북충주농협 하나로마트 침수피해 현장을 살피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경기 이천 율면지역과 충북 충주 앙성지역 피해현장을 3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조속한 복구를 위한 농업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4일 밝혔다.

이천 율면지역은 지난 2일 산양저수지 둑 붕괴로 농작물 침수 등의 큰 피해를 입었으며, 충주 앙성지역은 농작물 침수와 더불어 산사태로 인한 주택 화재로 조합원 1명 사망, 북충주농협 마트 및 산지유통센터 침수 피해 등을 입었다.

이성희 회장은 “올해는 코로나19, 상반기 냉해 및 우박 등으로 농업인들이 가뜩이나 어려운 가운데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와 무엇보다도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 매우 가슴 아프다”며 “향후 추가 피해 방지와 함께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범농협 차원의 역량을 총결집하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이번 집중호우 사전 대비를 위해 ▷재해대책상황실 비상근무체계 돌입 ▷호우경보시 농작업금지 지도 등 농업인 행동요령 전파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안전점검 등 사전예방활동 강화 ▷원예작물 수급관리(고랭지 배추 예비묘 130만주 확보 등) 등을 실시했다.

3일 오전에는 유찬형 농협중앙회 부회장 주재로 '범농협 재해대책위원회'를 열고 ▷신속한 손해보험 조사 및 조기 보상 ▷피해농가 각종 금융지원 ▷살균제 할인공급(최대 50%) ▷피해복구 일손돕기 ▷재해 무이자자금 지원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적극 지원키로 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