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 장관, 4년째 ‘통일 걷기’…‘38선에서 평화의 내일을 걷는다’

2020 통일걷기 행사에 참여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이 1일 강원 양양군 38선 휴게소를 출발하면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8선을 따라 강원도 양양에서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걷는 ‘2020 통일걷기’ 행사를 시작했다. 의원 시절부터 주최해오던 것으로 이번이 네 번째 참여다다.

4일 행사를 주최한 이인영·조오섭·최종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이 행사는 ‘38선에서 평화의 내일을 걷는다’는 슬로건으로 지난 1일 시작해 오는 11일까지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행사 첫날 강원도 양양을 출발해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하루 평균 약 25km, 총 271.4km를 걸을 예정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행사의 마지막날인 8월 11일은 38선이 그어진 날로, 다시는 제2의 38선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다짐하고자 일정을 맞췄다”고 밝혔다.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는 이인영 통일부장관의 모습[이인영 의원실 제공]

통일걷기 행사는 이 장관이 지난 2017년부터 평화·안보·생태를 화두로 개인적으로 열어오던 연례행사다. 다만 이번 행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인해 민통선을 걷지 못한다. 코로나19도 장기화됨에 따라 예년보다 행사 일정 및 거리, 참가자를 축소했다.

주최측은 ASF 방역조치 기준에 따라 사람, 차량 및 도로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인 1텐트를 원칙으로 취침하도록 하며, 당일 참가자를 50명으로 제한하고 이동 시에도 1m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행사 첫날인 1일 이 장관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공식적인 출정식 없이 출발했다. 일부 구간을 걷는 이 장관도 다른 참가자들과 마찬가지로 출발에 앞서 발열 체크와 문진표 작성을 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쓴 채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행사 규모를 최소화했지만 주최측은 평화와 생태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언택트(Untact) 소통’ 방안을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메신저나 SNS 등을 통해 ‘1일 1사진 나누기’를 실천하기로 했으며 자연관찰·생태교육·시민과학 프로젝트를 위한 오픈 네트워크인 ‘네이처링’을 통해, 직접 경험한 자연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생태지도 만들기’도 진행된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