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골프장 外 그린벨트 해제 없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태릉 골프장에 대규모 주택이 건설된다. 다만 태릉 외 다른 그린벨트 지역은 보존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4일 당정협의회에서 “이미 밝힌대로 태릉골프장은 (주택 단지로)검토하되 그 외 그린벨트는 미래 세대를 위해 보존한다는 원칙 아래 대상으로 선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규 공급되는 주택은 상당수가 공공분양과 임대로 배정된다. 홍 부총리는 “실소유자 중심의 일반 분양에 무주택자와 청년 등을 위한 공공분양과 장단기 임대 등이 최대한 고려됐다”고 밝혔다.

또 “부동산 시장에서 투기수요를 최소화하고 실소유자 보호가 극대화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택공급 대책이 확정되면 현장에서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철저하게 해나가고, 시장교란 행위를 철저하게 차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