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과 엔터가 만났다”…네이버, SM엔터에 1000억 투자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플랫폼 공룡기업과 엔터 공룡기업이 손을 잡았다. 네이버는 3일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회사들에 총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네이버는 연예인 라이브 방송 서비스 '브이라이브(V Live)'의 글로벌 커뮤니티 멤버십 플랫폼 ‘팬십(Fanship)’ 역량을 강화하고 차세대 영상 사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팬십’ 플랫폼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 'SMEJ Plus', ‘미스틱스토리’에 다각도로 투자를 진행한다. 동시에 SM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운영해오던 팬클럽 서비스를 네이버 브이라이브의 팬십으로 일원화한다. 양사는 차세대 디지털 영상콘텐츠 제작 펀드 조성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를 통해 공연, 음악,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 발굴 및 제작 경쟁력을 더욱 높인단 계획이다. 특히 브이라이브(V Live), 나우(NOW) 등 자사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플랫폼과 글로벌 아티스트 간의 다양한 시너지도 발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고도화된 라이브 및 커뮤니티 플랫폼 기술과 빅데이터 기반의 유료 비즈니스 모델로 비대면 디지털 공연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다”며 “SM엔터테인먼트와 더욱 긴밀한 협업으로 팬십(Fanship)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을 보일 것” 이라고 말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