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 투자 3만8000개 신규 고용…베일벗은 ‘동서발전형 뉴딜’ 플랜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문재인 정부의 국가발전전략인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2025년까지 7조461억원을 투자해 신규 일자리 3만8000개 창출에 나선다.

4일 동서발전은 박일준 사장이 주재한 전날 경영전략에서 이같은 내용의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그린뉴딜 분야에서 신재생 및 수소 산업에 2025년까지 약 2조7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설비용량 4.3GW를 확보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K-솔라 1000(태양광 1000MW)’, ‘K-윈드 2000(풍력 2000MW)’이라는 신재생 브랜드를 개발한다. 이를 통해 지역사회와 이익공유, 국산 기자재 사용, 중소기업 산업생태계 조성 지원, 해상풍력발전 기술 선도 등 특화된 신재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1조6000억원을 투자해 강원-충청-울산을 잇는 지역거점 수소 산업 트라이앵글을 구축한다. 수소생산, 유통, 저장, 소비 등 전주기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농어촌 LNG 공급 등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연료 전지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선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11개 4차산업 기술을 적용해 안전 분야 45건 등 총 147건의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미래성장형 융복합 연구개발을 위해 2025년까지 418건, 총 987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동서발전형 뉴딜의 추진을 위해 CEO를 단장으로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환경 ▷사회적가치 등 4개 분과로 구성된 뉴딜 추진단을 발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0대 역점분야 91개 중점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한국판 뉴딜 발표에 발맞춰 발전업과 연계한 신재생 확대와 수소경제 전주기 원천기술 확보를 최우선과제로 추진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디지털·컨택트 인프라 구축으로 업무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만든다는 구상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 선도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등 세 개를 축으로 삼았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