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의 힘…현대차, 코로나 이후 美서 첫 ‘플러스’ 성장

미국 진출 이후 최대 월간 판매량을 기록한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미국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첫 플러스 성장을 이뤘다. 팰리세이드가 월간 최다 판매를 기록하는 등 스포츠유틸리티(SUV) 모델이 판매를 견인했다.

3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법인(HMA)에 따르면 7월 한달 동안 현대차는 미국에서 총 5만7677대의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0.6% 증가했다. 월간 판매 실적이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은 지난 2월 이후 처음이다.

7월 현대차의 반등은 소매 부문에서의 실적 개선 때문이다. 지난달 소매 판매는 5만3555대로 전년 대비 4% 상승,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SUV모델이 전체 소매 판매 중 67%를 차지하며 전체 판매를 이끌었다. SUV 매출은 16% 늘었다. 팰리세이드는 8404대가 팔려 미국 진출 이후 최대 월간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7월보다 87%나 상승한 기록이다.

이밖에 산타페(9%)와 코나(12%), 소나타(7%), 액센트(7%)의 소매 판매도 모두 늘었다.

다만, 법인과 렌터카 업체 등에 대량으로 판매하는 ‘플리트’ 판매는 32% 감소하며,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로 줄었다

소형 SUV 코나도 12% 증가한 7077대를 기록했다. 투싼과 싼타페는 각각 1만922대와 9296대 팔렸다. 베뉴도 1620대 판매, 점차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세단의 경우 쏘나타(6834대)와 엑센트(1538대)는 각각 7% 증가했으며, 신형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는 9283대가 팔렸다.

랜디 파커 북미 현대차 판매담당 부사장은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매출 증가가 이뤄진 것은 엄청난 성과”라며 “고객 수요에 맞추기 위한 재고 수준도 안정적인 상태”라고 밝혔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