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용암수 중국·베트남 이어 유럽 진출…러시아에 첫 수출

[사진제공=오리온]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오리온이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제주용암수를 수출한다.

오리온은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러시아에 수출한다고 6일 밝혔다. 초도 물량은 총 47t으로, 지난 달 27일부터 2회에 걸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항으로 보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판매될 예정이다. 우선 소득 수준이 높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대도시와 한국 먹거리가 많이 소비되는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지의 한류 열풍을 고려해 제품명은 한글과 병기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 지역이다. 특히 최근에는 생활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곳이다. 오리온은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 아시아의 진출 교두보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러시아 수출은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 마련과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현재 동남아 여러 국가와 일본 등에도 오리온 제주용암수 수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청정 제주의 깨끗한 수자원으로 만들어진다. 원수로 사용하는 ‘용암수’는 바닷물이 화산암반층에 의해 자연 여과돼 육지의 지하로 스며든 물로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