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우즈, 매킬로이·토마스와 PGA 챔피언십 1~2R 동반 라운드

GLF-SPO-USP-THE-MEMORIAL-TOURNAMENT---FINAL-ROUND

메이저 대회 통산 16번째 우승을 노리는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에서 로이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미국)와 1~2라운드를 펼친다.

PGA투어 2019-20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은 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 파크(파70·7234야드)에서 열린다.

대회 조직위가 5일 발표한 대회 1, 2라운드 조편성에 따르면 우즈는 세계랭킹 1위 토마스, 3위 매킬로이와 한 조가 됐다. 대회 최고의 흥행 카드인 우즈가 최고 수준의 선수들과 동반 플레이에 나서는 것.

우즈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을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물론”이라고 웃으면서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우즈는 지난달 중순 메모리얼 토너먼트에 출전해 공동 40위에 그쳤다. 이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을 건너뛰며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준비에 집중했다.

이번 시즌 PGA 투어에 3차례만 출전했고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9위가 최고 성적이다.

아울러 이번 대회가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의 날씨가 20도 이하로 비교적 쌀쌀할 것으로 예보돼 고질적인 허리 통증이 있는 우즈에게 불리할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우즈는 “이곳 날씨가 비교적 선선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춥고 바람이 분다고 하지만 그런 것에 개의치 않고 경기에 임할 것이다.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즈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TPC 하딩 파크와 좋은 기억이 많다. 2005년 월드골프챔피언십 정상에 올랐고, 2009년 프레지던츠컵에서는 5전 전승을 수확했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미국)는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셰인 라우리(아일랜드), US오픈 우승자 게리 우들랜드(미국)와 한 조에 포함됐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안병훈(29)과 임성재(22·이상 CJ대한통운)가 같은 조에서 테일러 구치(미국)와 함께 1, 2라운드를 치른다.

KPGA에서 돌풍을 일으킨 ‘무서운 10대’ 김주형(18·CJ대한통운)은 찰 슈워젤(남아공),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와 같이 1~2라운드를 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