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2분기 매출 1283억···영업손실 50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온라인 쇼핑몰 11번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2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냈다.

11번가는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5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은 48억원이었다. 2분기 매출액은 1천28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 감소했다. 거래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6% 증가해 1분기 증가율의 두 배 수준을 기록했다.

11번가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패션과 뷰티, 여행, 레저 등의 매출이 부진해 2분기에도 영업 손실을 냈다"면서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한 SK페이 포인트 적립액 등 코로나19에 대응한 마케팅 비용도 지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체 거래액이 증가하면서 직매입 사업 축소 등으로 인한 매출 감소 효과가 상쇄돼 매출액은 작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다.

11번가는 상반기 34개 브랜드와 업무제휴 협약(JBP)을 통해 단독상품과 단독 프로모션 등을 선보여 상품 경쟁력을 키웠고, 이들 브랜드의 상반기 거래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평균 40% 늘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