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전3기’ 류현진, ATL전 5이닝 8K 무실점 역투…마침내 이적 첫 승

류현진1-0805-atlanta
류현진이 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미프로야구(MLB) 애틀래타 브레이브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3연전 두번째 게임에서 역투하고 있다./ 애틀랜타(미조지아주)=류종상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유니폼을 바꾼 후 첫 승을 따냈다. 토론토가 원했던 에이스의 모습이 나왔다.

류현진은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을 1안타만 내주고 삼진 8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볼넷은 3개.

토론토 이적 후 세 번째 등판 만에 처음으로 5이닝을 채웠고 2-0으로 앞선 가운데 마운드를 내려왔다. 토론토 불펜진은 2-1 추격을 허용했지만 승리를 지켜냈다.토론토는 3연패에서 탈출하며 4승5패를 기록했다. 애틀랜타는 8승5패를 마크했다.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나선 두차례의 등판에서 5이닝을 넘기지 못하고 1패에 자책점 8.00으로 부진했지만 이날 승리로 자책점을 5.14로 낮췄다.

출발은 불안했지만 실점없이 버텨낸 이후 순항했다.

1회말 선두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파울 홈런도 하나 맞았다. 그러나 뛰어난 주자 견제 능력을 발휘하며 위기를 넘겼다.

아쿠나가 2루 도루를 시도한 순간 류현진이 1루에 견제구를 던졌다. 런다운에 걸린 아쿠나가 아웃되면서 짐을 덜어낸 류현진은 댄스비 스완슨과 마르셀 오수나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오수나에게도 큼지막한 파울 타구를 허용했지만 결과는 삼진이었다.

토론토가 2회초 대니 잰슨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자 류현진도 2회말을 실점 없이 넘겼다. 트래비스 다노를 3루수 땅볼로 요리한 뒤 애덤 듀발에게도 3루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브랜든 드루리의 타구 처리가 늦어 내야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이번에도 오스틴 라일리, 요한 카마고에게 연거푸 삼진을 뺏어내 이닝을 정리했다.

류현진5-0805-atlanta
류현진이 5일(현지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애틀랜타(미 조지아주)=류종상 기자

3회말도 무실점. 찰리 컬버슨과 엔더 인시아테를 모두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아쿠나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스완슨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말에는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선두 오수나의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보 비셋이 넘어지며 잡아낸 후 간결한 동작으로 1루에 원바운드로 송구,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다노는 헛스윙 삼진. 듀발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라일리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내면서 이닝 종료를 알렸다.

5회초 캐빈 비지오의 적시타로 점수가 2-0으로 벌어지자 류현진은 5회말, 이날 경기 처음으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카마고와 컬버슨은 삼진으로, 인시아테는 1루수 땅볼로 각각 돌려세웠다.

6회말, 토론토는 불펜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류현진의 투구수는 84개로 아직 여유가 있었지만 에이스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판단으로 보였다. 토마스 해치가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6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낸 해치는 7회말 1사 후 듀발에게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고 2-1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자 라이언 보루키가 구원 등판, 삼진 2개로 상대 흐름을 끊었다.

8회말에는 조던 로마노가, 9회말에는 앤서니 배스가 각각 등판해 1이닝씩을 책임졌다. 배스는 9회말 1사 후 오수나에게 볼넷, 다노에게 좌전안타를 맞고 1,2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듀발에게 병살타를 뺏어내며 어렵사리 경기를 끝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