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라디오 스튜디오 유리창 파손 난동 사건 관련 “황정민 입원 치료중”

20200806000525_0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지난 5일 오후 3시 40분쯤, 한 남성이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외벽 대형 유리창 전부를 곡괭이로 깨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KBS가 6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서울 영등포경찰서는 6일 방송국에 들어와 유리창을 깨며 난동을 부린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

KBS측은 “그 남성은 생방송 중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이름을 반복해서 외치고 당장 나오라고 위협하며 난동을 부렸다. 제작 스태프는 유리창이 모두 깨져 침입이 가능하고 흉기를 소지한 괴한을 직면해 생명을 위협받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라면서 “이에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괴한을 자극해 불의의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위험을 막기 위해 지목 당사자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방송진행을 멈추고 보호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밝힌다. 황정민 아나운서가 사고 와중에 개인의 판단으로 스튜디오를 떠났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KBS측은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하여 즉각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기에 현재 입원 치료중에 있다. 이에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