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어벤저스’가 온다…슈퍼엠, 첫 정규앨범 프로젝트 시동

슈퍼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어벤저스 슈퍼엠이 새 싱글을 선보이며 첫 정규 앨범 프로젝트의 시동을 건다.

SM엔터테인먼트는 슈퍼엠이 14일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간 14일 오전 0시) 새 싱글 ‘100’(헌드레드)를 발매한다고 6일 밝혔다.

이어 다음 달 1일에는 또 다른 싱글 ‘호랑이(Tiger Inside)’를 발표한 뒤 같은 달 25일 첫 정규 앨범 ‘슈퍼 원’(Super One)을 선보인다.

SM에 따르면 슈퍼엠은 이번 프로젝트로 공개되는 2개의 싱글과 첫 정규 앨범에 ‘우리는 모두 특별한(Super) 존재로서 각자의(One) 힘을 가지고 있다’, ‘하나 된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슈퍼엠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웨이션브이의 루카스와 텐 등 SM 소속 보이그룹 멤버 7명이 모인 연합팀이다. 미국 유니버설뮤직그룹 산하 레이블인 캐피톨뮤직이 SM과 손잡고 북미 시장에 선보였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첫 미니앨범 ‘슈퍼엠’을 발매, 당시 아시아 가수로 최초로 데뷔 앨범을 통해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

데뷔 앨범 이후 약 11개월 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새로운 활동에 나서는 만큼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글로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SM은 전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