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사랑의 집 고치기’ 농가희망봉사단 봉사활동 구슬땀

(오른쪽부터)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이 관계자들과 6일 전남 영광군 관내 농가에서 '사랑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농협 '사랑의 집고치기 농가희망봉사단'과 전남농협 봉사단원 40여명이 6일 전남 영광군 관내 고령 저소득 농가를 대상으로 사랑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방역용품 및 사랑의 PC, 생활용품을 농가와 영광군 용산마을 회관에 기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과 함께 용산마을 회관에서 실시된 ‘2020년 농협 농가희망봉사단 발대식’에는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김준성 영광군수, 최은영 영광군의회 의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등이 참석하여 봉사단원을 격려하고, 농가 주변 환경정리 등 봉사활동에도 동참했다.

농협 사랑의 집고치기 농가희망봉사단은 건축, 전기, 기계 등 전문기술을 보유한 농협 직원들이 2005년 자발적으로 결성하여 매월 전국을 순회하며, 누적 인원 8100여명이 728가구를 대상으로 노후 주택수리, 보일러 및 급수배관 교체, 전기배선·전등 교체 등 무료 봉사활동을 실시해 고령 농업인, 다문화 가정, 소년·소녀 가정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선물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올해는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우리 농촌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오늘 농업인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도움을 드리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농업인 및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농협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용산마을 정영섭 이장과 주민들은 “고령이고 경제적으로 어려워 집을 수리하지 못하고 불편한 생활을 하고 있는 주민을 볼 때마다 안타까웠는데, 농협에서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해주어서 주민들이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되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