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코로나 쇼크’…2분기 영업익 전년비 98.5% 감소

롯데백화점 본점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롯데쇼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다. \대형 집객 시설 기피가 지속되고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제한 영향이 가시화되면서 지난 1분기에 이어 매출 부진이 심화됐다.

롯데쇼핑은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9.2% 감소한 4조459억원,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8.5% 줄어든 14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은 19990억원으로 집계됐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백화점 매출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과 홈쇼핑 매출은 증가했다”면서도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기피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 등으로 할인점(대형마트)과 컬처웍스 등의 매출 부진이 심화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쇼핑 계열사별로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백화점은 올 2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2.3% 감소한 6665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0.6% 줄어든 439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대형 집객 시설 기피 현상이 최고조에 이르렀던 지난 1분기에 비해선 소폭 개선됐지만 여전히 사회적 거리 두기와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며 실적 악화를 막아내지 못했다.

할인점은 2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8.5% 감소한 1조465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578억원을 기록해 손실폭이 커졌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임시휴점과 단축영업,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제한 영향으로 매출 부진이 심화했다. 영업이익은 점포 구조조정 관련 충당금 설정으로 지난 1분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하이마트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4.2% 증가한 1조1157억,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1.1% 증가한 693억원을 기록했다. 고효율 프리미엄 가전상품군의 성장과 비대면 수업 및 재택근무 확산으로 PC, TV 관련 상품군 수요가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슈퍼는 2분기 기준 매출이 4298억 원으로 전년 대비 9.2% 감소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에 따른 고객 이탈이 원인이 됐다. 같은 기간 96억 적자를 냈지만, 판관비 절감 및 점포 구조조정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을 100억원 이상 줄였다.

롯데홈쇼핑은 올 2분기 매출 2598억원, 영업이익 376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10.1%, 13.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온라인쇼핑이 확산하며 헬스케어 등 건강상품과 직매입 상품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컬처웍스의 올 2분기 매출은 317억원으로 전년 대비 82.2%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영화관 관객수 감소 및 대형 작품 미개봉 등이 주요 원인이 됐다.매출 부진 속에서 고정비 부담이 커지면서 506억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올해 2분기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형 집객시설 기피 및 소비 심리 악화로 국내 유통 기업들이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하반기 할인점은 스마트스토어 구축을 통해 배송 차별화를 꾀하고, 롯데온을 활용한 온라인 영업환경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