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이외 지역 오늘밤 비…전국 모레까지 천둥·번개 동반한 폭우

[헤럴드경제]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6일 밤까지 비가 내린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5∼40㎜다. 7∼8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대다수 지역에서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온다.

7일에는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전북, 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강한 폭우가, 저기압이 서해상으로 다가오는 8일에는 시간당 50∼100㎜의 더욱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지역의 경우 7일에는 비가 약하게 내리겠으나 저기압이 북상하는 8일부터 9일 사이에 또다시 많은 비가 예상된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7∼8일 이틀 동안 천둥·번개가 치겠고,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7∼8일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청·전북·경북은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서울·경기 북부·강원(영서남부 제외)·전남·경남·서해5도 50∼100㎜다. 남해안 중 비가 많이 오는 곳은 150㎜ 이상 내리겠다.

기상청은 남서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들어오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해져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힌편 제주도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더욱 높겠다.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